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연화 머슬마니아 특전사 변신이유

category 엔터테인먼트 2017.11.10 17:05


이연화 머슬마니아 특전사 변신이유

 

머슬마니아 이연화에 대해서는 더이상 말이 필요없겠죠. 이연화 근육이며 몸매는 더이상 타의 추종을 불허하죠. 하지만 최근에 갑작스럽게 특전사 훈련을 받는 이연화의 모습이 포착되어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도대체 이연화 머슬마니아에서 특전사로 변천하게 된 변신이유를 알아 볼까요?

 

 

 

고난도 레펠훈련 소화하는 이연화 머슬마니아 특전사로 변신

 

이연화 고난도 훈련을 소화해 내며 변신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아무래도

머슬마니아로 되기 위한 근육이 한 몫을 하지 않았을까요?

 

 

이연화 암벽까지 탈 기세를 뽐내는 모습과 위엄

 

 

'머슬퀸' 이연화가 특수부대 여전사로 깜짝 변신했다는 소식입니다. 이연화는 육군 3공수여단에서 레펠, 송풍훈련, 모형탑 강하 등 특수임무대 훈련을 소화했는데요.. 이연화는 '이연화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동영상을 올리고 최근 근황과 이연화 특전사 변신 소식을 전했습니다. 사진 속 이연화는 검은색 방탄복에 소총을 들고 카리스마 넘치는 자태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특히 이연화는 특수임무대 훈련 중 전면, 후면 레펠 완수하였습니다!, 단결이라며 훈련장면을 찍은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이연화는 군대체질이지말입니다, 여군 입대제의받았지말입니다, 특전사 특수임무대 다음은 UDT 와 CCT입니다' 라며 또 다른 도전을 예고해 누리꾼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습니다. 이연화는 이날 모든 훈련에서 합격점을 받아 명예 특임대원으로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연화는 청각 장애를 딛고 '2017년 머슬마니아' 아시아 그랑프리를 수상한 바 있습니다. ‘2017 머슬마니아’ 아시아 그랑프리를 수상한 머슬퀸 이연화가 특전사로 변신해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게 되었는데요. 과거 2017 머슬마니아 아시아 그랑프리를 수상하기에 이르기까지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한 것일까요? 이연화는 청각 장애가 있었다는 사실에 더욱 놀랍네요. 청각 장애를 딛고 일어서기까지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요?

 


한편, 이연화는 지난 8일 경기도 이천 육군3공수여단에서 펼쳐진 국방일보 ‘좌충우돌 병영체험’에 참가한 이연화는 특전사복을 입고 완전 무장을 한채, 특전사 훈련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연화 특전사 훈련에 네티즌들 감탄사 연발이네요. 이연화는 운동으로 다져진 몸과 체력을 발휘해 이날 모형탑 강하훈련, 송풍 훈련, 레펠 훈련에서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몸짱들의 경연장인 ‘2017년 머슬매니아’ 아시아 그랑프리를 수상한 ‘머슬퀸’ 이연화가 특전 여전사로 깜짝 변신했습니다. 이연화가 지난 8일 우리 군 특수부대 중 한 곳인 육군 3공수여단에서 특수임무대 훈련을 받는 모습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이연화. 이연화가 특전사 대원들과 테러범 소탕훈련에 참여한 모습 등을 담은 사진도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관심은 더욱 고조됐습니다.

 

 

훈련과정을 마친 이연화는 명예 특임대원으로 임명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몸짱들의 경연장인 ‘2017년 머슬마니아’ 아시아 그랑프리를 수상한 ‘머슬퀸’ 이연화가 특전 여전사로 깜짝 변신했습니다. 머슬퀸 이연화, 특전 여전사로 변신해 특수임무 완료, 특전사 훈련 체험 이연화 완수. 이연화가 특전사로 변신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군인 고충 조금이라도 더 느끼기 위해 훈련에 도전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연화가 테러범 소탕훈련에 참가하자 누리꾼들의 반응은? --> 이런 여군이라면? Okay!

 


이연화는 우리 군 특수부대 중 한 곳인 육군 3공수여단에서 특수임무대 훈련을 받았는데 머슬퀸 이연화는 모형탑 강하, 송풍훈련, 레펠훈련을 거뜬히 소화해내 합격점을 받으며 명예 특임대원으로 임명되는 영예를 안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연화는 검은색 산악복과 산악헬멧을 착용한 그녀에게 인간이 가장 공포심을 느낀다는 11m 높이의 모형탑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연화의 키는 174㎝입니다. 174센티의 큰 키에 운동으로 다져진 이연화. 그녀는 무게 14㎏에 달하는 MC1-1B 낙하산을 메고 송풍훈련도 받았다고 했습니다. 낙하산의 무게와 강하 때 바람의 저항을 체험할 수 있는 훈련인데요. 보통 특전사들이 받는 훈련을 잘 소화해 내는 이연화. 2017 머슬매니아 아시아 그랑프리 우승자 답죠? 이연화는 방탄복에 헬멧을 착용하고 K1A 소총을 손에 들고 대테러훈련장에서 테러범 소탕 작전도 체험했다고 합니다.

 


이연화는 이번 체험훈련에 도전한 소감을 묻자 "솔직히 최근 안보위기 기사를 접할 때마다 막연하게 우리 군을 비난했었다"면서 "그러나 이번 체험을 통해 목숨을 담보로 강도 높은 훈련을 하는 특전사 장병들을 보게 됐고, 그런 생각을 했던 나 자신이 너무도 부끄러웠다"고 말해 주위의 관심을 끌기도 했습니다. 이연화 생각보다 솔직한 인터뷰 내용도 마음에 드네요. 이연화 화이팅!
 


이어서 이연화는 "이들이 없다면 대한민국도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군인에 대한 존경심과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그동안의 생각을 반성하고 그들의 고충을 조금이라도 더 느끼기 위해 모든 훈련에 도전했다"고 말해 관심을 끌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1.10 18:58 신고

    여자들도 군대 가서 체험훈련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