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갤럭시S6 아이폰6S 출시 누가 웃을까

category IT정보나눔 2015.03.04 08:00


삼성이 드디어 한국시간으로 3월2일(현지시간 3월1일) 베일에 감춰진 야심작 갤럭시S6 와 엣지를 공개했다. 외신들의 반응은 과거 갤럭시 시리즈를 공개할 때와는 달랐다. 대부분 긍정적인 목소리가 높았고 미국 모바일 전문사이트 BGR은 극찬했다. 어쩌면 지금까지는 삼성의 전략대로 흘러가고 있는 듯 보인다. 허나 애플은 회심의 미소를 머금고 있다. 6의 전쟁이 시작된 것일까.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2015 모바일 월드 콩그래스에 한 해외기자는 인터뷰에서 애플과 경쟁할 수 있는 삼성의 갤럭시S6-엣지 두 모델이 등장했다며 칭찬했다. 다소 조심스러운 추측을 하듯 '이제야 경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의도로 말한 것처럼 보여진다.  

 



 

 

 

그러나 아직 삼성은 갈길이 멀다. 승자독식의 원칙대로 현재 전세계 모바일 시장은 애플이 독점을 하다시피 장악하고 있다. 삼성과 애플의 특허전쟁으로 삼성이 본 피해를 복구할 시간도 부족하고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남아 있다. 이번에 삼성은 회심의 카드로 승부를 띄운건 사실이다. 애플의 아이폰과 디자인 유사성에 대한 언급이 나올 것을 각오하고 내놓은 것 같다. 거기에 한술 더떠 '듀얼 엣지'를 더해 시각적인 뷰티까지 선보였다. 예상외로 삼성의 반격이 시작되자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따라 갈 수 있다', '5천만대 매출예상'이라는 장밋빛 전망까지 예상할 정도로 호응도가 꽤 높아지고 있다. 

 

 

 

 

이들 제품은 모두 하이앤드급 스마트폰이 시장포화속에 출시했다는 점과 삼성전자의 전분기의 저조한 실적발표 이후에 이루어졌다는 점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기존에 고수하던 배터리 분리형, 마이크로SD카드슬롯 자체를 과감히 날려 버렸다. 새롭게 탈바꿈하며 이번 기회를 애플을 잡기 위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전략이다. 삼성이 갤6S를 발표한 이후, 자연스럽게 애플의 아이폰6에 대한 기대와 입소문이 흘러나온 점만 보아도 양사의 보이지 않는 치열한 경쟁관계를 짐작할 수 있다. 차세대 애플의 아이폰6S 에 신기술인 '3D압력센서'를 적용해 출시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아이폰 사용자들이 새로운 기능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어 IT 핫이슈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실제로 3D 압력센서를 적용하게 된다면 아이폰6S 단말기에 압력의 정도와 세기에 따라 명령어를 iOS에 전달하는 방식을 채택할 가능성이 높다. 삼성과 애플의 신기술 적용만 보더라도 얼마나 치열하게 빠르게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자 주도권 다툼을 하는지 실감할 수 있다.

 

 

 

삼성은 애플과 특허전쟁 소송으로 많이 지쳐있으며 많은 상처가 아직 아물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애플의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를 견제할 갤6S를 출시했다는 점은 박수를 보낼만 하다. 그러나 iOS 운영체제하에서 애플의 아이폰을 사용해본 경험자라면 공감하겠지만 기존의 애플 유저를 끌어오기란 여간 쉬운 일이 아니다. 먼저 기존에 사용하던 흐름과 패턴, 터치감, UI(User Interface), iOS 기반의 풍부한 S/W 등 이런 기존의 틀을 깨고 다른 제품을 선택하게 할 만큼 신의 한수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과연 삼성이 애플의 유저들을 끌어올 만큼 갤6S, 엣지 이 두제품에 획기적인 대안을 담아 승부수를 띄울 수 있을까. 개인적으로 의문스럽다. 그래서 어쩌면 해외 외신들이나 주변에서 지켜보는 제3자의 입장에서는 흥미진지하게 이를 지켜보고 있을 것이다. 일단 현재로서야 획기적인 방식과 과감한 과거방식의 자기탈피를 시도해 성능면에서는 좋은 점수를 주는 건 당연하다. 그러나 애플의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가 출시되었을 때 과연 이런 양상을 얼마나 끌고 갈 수 있을지가 관건인 것이다.    

 

 

 

 

애플은 지난해 9월 출시한 아이폰6 시리즈를 통해 하이엔드 시장을 거의 잠식할 정도로 휩쓸었다. 지난해 4분기 애플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7천450만대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 삼성전자와 동률을 이루며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애플과 일찌감치 격차를 두고 있었던 삼성전자가 순식간에 추격을 당한 결과를 낳았다. 향후 모바일 시장 상황이 그리 호락호락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아이폰6가 지난해 9월 출시된 이후 애플이 시장을 많이 가져간 상황에 갤럭시S6의 4월 출시는 다소 늦은감이 있다는 것. 조금만 더 빨랐으면 어떨까. 그리고 전문가들 역시 앞서 언급한 개인적인 필자의 의견과 일치하는 말을 내놓고 있다. 이미 아이폰6가 상당 부분 프리미엄폰 시장을 잠식한 이 상황에서 점유율을 다시 끌어올리기는 결코 쉽지 않다고 전망하고 있다. 가능한 하겠지만 쉽지 않다는 점이 삼성을 어쩌면 괴롭힐지 모를 일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듀얼 엣지'로 3면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갤럭시S6 엣지로 반격의 일격카드를 꺼내들고 준비중이다. 엣지 제품은 하드웨어 측면에서 애플 제품과 차별화가 일단 가능하고, 더욱 높은 가치를 심어줄 수 있는 만큼 매출 증대는 물론 향후에 수익성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한발 더 나아가 새로운 기술의 흐름을 주도하는 삼성전자의 시장 내 리더쉽을 강화해 주는 요소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생산해 공급하는 삼성디스플레이는 플렉서블OLED 대량 생산을 담당할 A3 라인을 가동, 올 상반기 안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지난해 공개한 갤럭시노트 엣지의 생산량이 소량에 불과했던 반면, 갤럭시S6 엣지는 생산량을 대거 늘려 가격 조절도 어느 정도 가능해지리라는 분석도 쏟아져 나온다.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는 4월 10일경에 글로벌 출시될 예정이다. 출고가는 갤럭시S6 32GB 기준 699유로(약86만1천원), 갤럭시S6 엣지는 32GB 기준 849유로(약 104만6천원)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적정한 가격과 신기술을 접목 새롭게 탈바꿈한 갤럭시S6-엣지냐, 애플의 회심의 일격이냐, 앞으로 글로벌 모바일 시장의 선두 다툼은 치열해 질 전망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